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6 14:36

  • 뉴스 > 전남뉴스

전남도, 취약시설 오미크론 확산방지 특별점검

28일까지 목포․경찰과 합동…유흥시설 등 고위험 다중시설 감염 차단

기사입력 2022-01-18 14:5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전라남도는 목포 등 서남부권 오미크론 확산 원천 차단을 위해 오는 28일까지 12일간 야간 특별점검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갑작스러운 확산으로 목포 등을 중심으로 도내 확진자가 150명을 상회하는 등 증가세가 지속한데 따른 것이다.

 

전남도, 목포시, 경찰이 합동으로 추진하는 이번 점검은 외국인이 주로 이용하는 유흥시설을 포함한 노래연습장, 마사지업소, 콜라텍 등 취약시설에 집중한다. 야간영업이 주로 이뤄져 방역수칙 관리에 소홀해질 수 있는 사업장을 집중 관리해 감염원을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점검 내용은 △사적 모임 제한 및 영업 제한시간 준수 △출입자명부(전자출입명부·안심콜 등) 관리 △이용자 간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다.

 

전남도 관계자는 “방역수칙 관리가 소홀할 수 있는 취약시설 위주의 면밀한 점검으로 위험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며 “도민께서도 지금의 확산세를 멈추고 건강하게 일상으로 돌아가도록 잠시 멈춤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새 희망을 열어가는 여수인터넷뉴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 (hm7737@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