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0 14:36

  • 오피니언 > 여수사람들

3여 통합정신 배반 정치권에 ‘불호령’ 여수공노조 “시민위에 군림을 포기하라!”

기사입력 2021-04-26 21:5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3려 통합청사 약속 이행하지 않는 일부 지역 시의원에 일침

 

“지역구 국회의원이 시의원을 공천하는 폐해로 인해 국회의원의 꼭두각시가 되어버린 일부 시의원들은 통렬히 반성하여야 하고 정당공천제도 폐지해야 한다.”

 

 

여수시청공무원노동조합은 26일 시청브리핑룸에서 이같이 분노하며 “정치권은 통합청사 약속을 조속히 이행하고, 3여 통합정신을 계승하여 여수시 8청사 체제를 종식하라.”고 성토했다.

 

또한 “3여 통합정신을 위배하는 일부 정치인은 사과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여수시공노조는 “23년 세월을「통합청사 건립 이행하라」는 성명서 발표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통탄의 심정으로 8개로 쪼개진 청사체제 종식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해왔다.”며,

 

“지금까지 청사이전비용과 임대료 등 100여 억원 시민의 혈세가 낭비되었으며 앞으로도 매년 수억 원의 임대료가 발생되는 것에 대해 누가 책임질 것인가 묻고싶다.”고 말했다.

 

청사이동 복합민원이 연 3만3천 건으로 시민들의 불편함은 물론 시간과 비용은 가늠하기조차 힘들고 2천여 공직자의 업무를 위한 이동 시간과 비용 또한 엄청난 현실이다.

 

공노조는 “여수시보다 예산이 적은 순천시도 2천억원을 들여 청사를 신축하고 있는데 일부 지역 의원들은 400억원이 많다면서 별관증축을 막무가내로 반대만 하고 있다.”며,

 

“인구 뿐만 아니라 청사까지도 역전 당하는 현실에 책임지는 정치인은 누구인가가? 예산 낭비를 줄이고 시민 복지와 편익을 위해서라도 별관청사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상권약화와 인구감소가 청사 문제가 아니라 노후화된 공동주택과 정주여건인 것을 삼척동자도 아는 사실이다. 별관증축 반대 뿐 아니라 2청사 되찾기 운동까지 펼치고 있는 특정지역 정치인의 행태에서 3여 통합 정신 뿐 아니라 미래 발전을 찾아볼 수 없다.

 

통합 23년이 경과한 지금 도시의 미래를 위해 인구와 면적을 반영한 행정구역으로 개편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특화된 개발을 추진하여 행정력 낭비를 줄이고 시민 수요에 부응하여야 한다.

 

특히 공노조는 “여수의 미래를 위해 하나 된 청사에서 힘차게 나가야 할 이 때 3여통합 정신을 저버리고 사실을 왜곡하여 시민 위에서 군림하려는 국회의원과 일부 시의원의 ‘주민소환투표청구’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합 23여년 세월 속에 전임 시장들의 적극적인 의지 없이 세월만 흘러왔으나 민선 7기 여수시장이 오롯이 시민불편 해소와 미래 발전과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해 별관증축이라는 안을 제시하였음에도 불구하고,

 

통합청사도 아닌 본청사 별관증축(안)이 일부 지역 의원들의 반대로 번번이 여수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상임위에서 안건이 보류되고 있다.

 

한편, 여수시에서는 시청사 별관 증축과 관련 합동여론조사로 시민의 뜻에 따라 조기 매듭짓자고 시의회에 제안하였으나, 여수시의회 전창곤 의장은 단칼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였고, 김종길 부의장은 우리 시의회가 더 이상 청사문제를 외면하지 말고 시정부 여론조사 제안을 심도있게 논의하자고 밝힌바 있다.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 (hm7737@hanmail.net)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시민
    2021- 04- 27 삭제

    공노조는 시민과 의회 위에 군림하는가. 노조 본연의 일을 하라. 시장의 대변인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