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9-29 오후 3:47: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시민제보 | 취재신청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전남뉴스
여수뉴스
박람회뉴스
여론광장
정치의회
행사단체
문화축제
미담사례
관광여행
기업경제
오피니언
여수사람들
투고기사
사설&칼럼
인물대담
기자수첩
인사이드
NGO News
이런일이
정보광장
상가소개
추천여행지
2020-08-06 오후 3:21:34 입력 뉴스 > 여수뉴스

(윤문칠 칼럼)
여수 오일장은 “4일, 9일” 이다!



전) 전남도 교육의원(민선) 윤문칠
 백년의 역사가 깊은 여수의 닷새마다 서는 오일장(五日場)은 4일, 9일 이다.

 

이 장이 열리는 날에는 연등천의 혈맥을 따라 서정시장 큰 도로변에서부터 시민회관 앞 도로까지 아침부터 장이 섰다가 오후 늦게 쯤 장이 파한다.

 

이 전통재래시장은 지역의 삶과 희로애락(喜怒哀樂)이 담긴 곳으로 요즘 관광자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래서 전통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우리만이 가지는 특색있는 연등천변을 관광지와 연계해 다양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추억을 새로운 관광테마의 장으로 만들어 관광객들이 여수의 재래시장을 찾아, 보고 즐길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고 함께 고민해야 할 것이다.

 

여수의 명산인 호랑산(虎狼山)에서 흐르는 혈맥(血脈)같은 물줄기가 원도심중심부를 걸쳐 남쪽바다로 흘려 내려가는 하천을 연등 천이라 말한다. 한때 넘쳐흐르던 옛 흔적은 사라지고 서민정서가 고스란히 남아있는 천변주변의 재래시장은 역사의 가치가 있는 매우 소중한 문화 자산이다.

 

그래서 우리지역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지 않도록 시장으로 이어지는 주차공간의 확보와 쓰레기와 오·폐수가 하천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깨끗하고 쾌적한 연등 천을 기대 햐는 시민의식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필자는 여수의 혈맥인 연등 천! 기고(‘16, 2, 5)하였다.

 

연등천 하류에서 바다와 만나는 지점에서부터 중류를 이루는 특화시장까지는 아침에 어시장이 형성되는 곳이다. 그리고 서교동, 교동 연등천 육교주변에는 좋은 자리를 잡기위해 이른 새벽부터 서둘러 돌산, 화양, 소라, 삼일 등지의 농어촌에서 시골 아낙네들이 가져온 농수산물로 깜짝 벼룩시장이 열린다.

 

 

필자는 재래시장을 자주 찾는 데는 나름대로 두어 가지 이유가 있다. 하나는 내가 어린 시절 할머니 손목을 잡고 따라 다니던 인심 좋은 옛 시장의 추억을 더듬어 보기위해서 이고, 또 하나는 삶의 현장에서 사람이 살아가는 지역 민심의 방법을 배우고 터득하기 위해서이다.

 

한때 원도심에서 꾸준한 생명력을 가지고 수년간 형성되었던 역전/동정 재래시장은 도시 산업화에 밀려 사라지고 연등천변을 중심으로 서정/교동/수산/선어/수산물특화시장, 등 모두 5개 시장엔 새벽부터 많은 사람들이 붐비고 있다.

 

그래서인지 요즈음 최근 한국관광공사가 '국내 여행 재개 시 첫 국내여행 희망 방문지'를 조사한 설문 결과 기초지자체 중에서 여수가 1위를 차지했다는 언론보도를 접했다.

 

조선왕조실록엔 한국 장(장시)의 역사는 조선전기시대부터 이미 물물교환으로 지속적으로 크게 성행하여 보름, 열흘, 닷새, 사흘 등 지역마다 장이 서는 간격이 일정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조선후기에 들어서면서 닷새마다 서는 장으로 지역사람들이 일정한 장소에 모여 물자를 교환하던 그 전통오일장이 전국에 지자체마다 형성되어 있다.

 

▲ 여수전통서시장

 

그런데 요즈음 교통의 발달과 인구의 도시 집중 현상이 가속화되면서 대형할인점, 인터넷, 식자재마트 등의 유통구조의 급속한 변화 속에서 전통시장은 활로를 모색하는 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래서 필자는 전국 정통재래시장의 모범사례를 벤치마킹하여 우리지역의 혈맥인 연등 천을 태마로 옛 전통시장을 보존하고 지역⋅서민경제를 살리는 정책을 검토하여 관광 상품화하기를 건의하고 싶다. 인생을 살아가면서 기쁨과 노여움과 슬픔과 즐거움이 가득한 여수의 오일장을 자랑하고 싶다.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hm7737@hanmail.net)

       

  의견보기
김광평
장날이면 엄마 손잡고 버스를 타거나 혹은 시나브로 걸어서 가던 서시장. 꽈배기 꿀빵 하나씩 얻어먹고 운 좋으면 설탕 팥죽도 한그릇 먹던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추억과 함께 여수를 자랑.. 2020-08-10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윤문칠 칼럼) 경도의..
(서석주 칼럼) 3여 통..
(윤문칠 칼럼) “당신..
여수 새로운 명소, ..
“책속에 길이 있다...
‘2021 코리아 오픈 ..
김회재 국회의원, “3..
제1회 연안정비사업 ..
추석 연휴기간 여수시..
부산 코로나 접촉자 ..
(김용필/여수기행) “하멜의 여수생활은 ..

여수 종포 해변 낭만의 포차 옆엔 하멜 가념관과 하멜..

(서석주 칼럼) 3여 통합 협약서 부정은 통..

통합청사 증축은 여수의 미래를 위한 역사(役事)로 지금..

(윤문칠 칼럼) 경도의 당산(堂山)나무는 역..

아름다운 바다와 유무인도 365개의 섬이 넓은 바다에 꽃..

(서석주 칼럼) 시청 별관 신축은! “미래를..

아름다운 여수에서 태어 났거나 여수에 사는 사람은 여..

여수~거문 항로 여객선 9월 29일부터 운항 재개
전남대 수시모집 경쟁률 6.55대 1 입학자원 감..
여수에 ‘코로나19 종식 기원’ 마스크 쓴 여니&..
전남농업박물관추석 앞두고 ‘재개관’
여수영재교육원 오케스트라 ‘영 아티스트 콘..
정부 ‘행복농촌 만들기 콘테스트’ 전남 눈에..
여수시, 추석 코로나 19 방역 식중독 예방 캠페..
여수광무파출소자주 발생하는 ‘메신저 피싱’..
여수시 중앙동 추석맞이 코로나19 방역 실시
대한전문건설 여수시협의회 소라면에 후원금품..
여수시자생단체장 초청 시정현안 의견 수렴
김회재 의원 “공공임대주택 코로나 블루 비상,..
여수시노인전문요양병원 치매관리 특성화 등 ..
여수시, AI․IOT기반 어르신 비대면 건강..
여수 한영대학교 사회적 거리두기 및 환경정화..
전남도, 여순사건 피해 신고…유족 참여 긴요
여수시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9,640원 결정
전남 순천 코로나19 첫 사망…기저질환 고령자
여수시 지역사회보장협주거분과 ‘신설’
전남도 전국 농촌융복합산업 경진대회 ‘으뜸’
서강동 지역사회보장협밑반찬 전달 사랑 나눔
전남도 ‘우리동네 복지기동대’ 역할 톡톡
여수경찰 금융사 사칭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검거
해양경찰교육원 한가위 맞아 사회복지시설 위문
여수시새마을회 생명살림을 위한 ‘해양쓰레기..
김회재 국회의원, “3여 통합약속” 강조 “..
여수시, 추석 연휴 10월 1일~2일 생활쓰레기 수..
여수시 치매어르신 주야간보호센터보문복지회 ..
권오봉 여수시장 “안전한 추석” 경찰‧..
발갛게 타오르는 ‘꽃’과 그윽한 ’묵향‘ 여..
민주평통여수시협의회3분기 정기회의 및 통일..
“책속에 길이 있다.” 여수수필문학회, 36번째..
여수시쌍봉종합사회복지관드림스타트 아동에 ..
영취산 송전탑반대 대책위 반대투쟁 해단식.....
여수시 추석맞이 읍‧면‧동 사랑나..
전남도, 추석 ‘랜선 고향여행’ 특별한 관광홍..
주삼동 자생단체 14년째 무연고 묘 벌초 봉사 ..
여수경찰, 추석 맞아 사랑의 손길 북한이탈주민..
“따뜻한 추석 명절 보내세요”여수시 따뜻한 ..
여수시새마을부녀회다문화가정 ‘한가위 전통음..
쌍봉동 통장단협의회추석맞이 위문품 전달
금호미쓰이화학-쌍봉복지관 추석명절 앞두고 ..
화정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개도 어르신 집청소..
(윤문칠 칼럼) “당신은 지역”을 위해 무엇을..
여수시, 공공청사·전통시장 “전화 한 통으로..
여수시, 추석 연휴 ‘무인민원발급기·정부24 ..
여수시, ‘전라남도지사인증 제품 발굴’농수..
여수진남상가, ‘스탬프 투어’ 체험 “골목 ..
김영록 전남도지사 ‘코로나19 2차 긴급민생지..
여수시민사회단체 ‘미평공원 관통도로 건설계..


방문자수
  전체 : 192,818,355
  어제 : 55,122
  오늘 : 8,785
  현재 : 624
여수인터넷뉴스 | 전라남도 여수시 흥국로 32(학동) 3F | 제보광고문의 061-691-7500 | 팩스 061-691-0400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회안내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30 | 등록번호 정간법 전남 아-7호
발행인,편집인 신장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장호
Copyright by y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m773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