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1-16 오후 6:0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시민제보 | 취재신청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전남뉴스
여수뉴스
박람회뉴스
여론광장
정치의회
행사단체
문화축제
미담사례
관광여행
기업경제
오피니언
여수사람들
투고기사
사설&칼럼
인물대담
기자수첩
인사이드
NGO News
이런일이
정보광장
상가소개
추천여행지
2018-12-18 오후 3:34:19 입력 뉴스 > 사설&칼럼

(윤문칠 칼럼)
해상도계(道界)를 넘은 멸치싸움!



“우리 지역의 남해안 청정해역의 생태 터전을 사수하여 젊은 청년들이 다시 돌아와 바다를 지키는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야 할 것”

 

▲ 윤문칠 전)전라남도 교육의원
 정부는 사람 중심의 포용적 복지국가 구현을 위해 2019년 일자리 사업 예산의 규모를 23.5조 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이는 전년도 대비 22% 증가를 보인다. 하지만 청년의 일자리 못지않게 초 고령사회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농·어촌의 일자리도 중요하게 다루어져야 하는데 해양자원의 보고인 바다를 통한 어촌·수산의 일자리는 우선순위에서 밀려난 듯하여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

 

요즘 남해안 청정해역에서 잡아 올린 멸치는 빛깔이 곱고, 육질이 단단하고 맛도 좋아 우리나라의 일등 상품으로 꼽힌다.

 

1814년 정약전이 지은 어류학서 자산어보에 실린 멸치에 관한 기록을 보면 멸치는 생장 주기가 짧고 산란을 많이 하는 어종으로 기름기가 적어 비린내가 나지 않아 국이나 젓갈을 담고 말려서 각종 양념으로 사용하며 단백질이 많아 건 멸치, 젓갈, 액젓, 멸치육수, 분말 등으로 우리 몸에 큰 영향력을 발휘한다는 기록이 있다.

 

멸치는 한국인의 식생활과 밀접한 어류로 우리들 밥상에 매일 오르는 중요한 어종이다.

 

한때 멸치어장은 진해만과 거제도 해안에서 200여 척의 멸치어선이 밤낮으로 멸치를 남획했다. 그런데 진해만 어장은 어족자원이 고갈되어 한때 어획량의 1, 2위를 다투던 동해의 명태와 서해의 조기가 순식간에 사라졌듯 멸치가 잡히지 않고 있다.

 

올해 남해안 바다는 멸치가 잡히지 않아 기선권형만 선단들이 부둣가에 정박되어 있는 실정이다.

 

한데 요즘 경남과 전남 어민 간의 7년에 걸친 남해안 바다의 해상경계(도계) 유무를 둘러싼 ‘멸치잡이 조업구역 법정 공방’이 진행되고 있다.

 

이 사건은 경남 멸치잡이 기선권형망 17개 선단 어민 33명이 전남지역 해상도계(道界)를 넘어 조업을 하다 수산업법 위반(2011, 7월)으로 순천지원으로부터 2013년 1월 피고인들에게 각각 벌금형을 선고한 사건이다.

 

다시 항고하여 최종 대법원(2015, 6월) 심의에서 “해상경계는 존재한다."라며 상고 기각 판결을 내렸다. 그리고 “기선권현망 어업의 조업구역 경계가 되는 ‘경남과 전남의 도경계선’은 지방자치법에 따라 결정되는 경남과 전남의 관할구역 경계선을 의미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남 기선권현망 선주들은 대법원 판결에 반발하며 정치권의 강한 힘을 이용하여 “멸치 어장은 경남, 전남에 관계없이 조류의 흐림에 따라 형성되는데 해상경계(도계)가 무슨 의미가 있냐."라며 해상경계는 조업구역과는 별개의 문제라 지적하고 권한쟁의 심판을 헌법재판소에 청구하여 현제까지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

 

우리나라 권현망어업은 멸치 단일 어종만을 대상으로 어획하는 어업이다. 전국이 정한 수로 정해진 경남 62선단, 전남 16선단이 있다. 어탐선(20t) 1척, 본선 2척(30t), 운반 및 가공선 2척(150t), 소개 5척(380톤)과 그리고 멸치를 건조할 수 있는 2,000여 평의 가공 공장(어장막)을 갖춘 것을 1개 선단이라 한다.

 

그런데 전남지역에 허가된 16개 선단 중 6개 선단은 경남지역에 매도되고 10개 선단만 남아있다.

 

하지만 6개 선단의 선적과 어장막은 경남에 두고 전남 해역에서 최신 장비로 멸치를 포획하여 경남지역 어장막으로 운반하는 것은 허가권자인 전남(여수시)이 이들에게 멸치 자원만 제공하는 것을 걱정해 본 사람이 있는가? 앞으로 여수 수산업의 미래가 걱정이 된다.

 

전남의 바다를 억지 주장으로 해상경계를 침범하고 도발하려는 것을 이대로 보고만 있어야 되겠는가?

 

전남의 정치인 및 관계자와 전남도(여수시)는 정한 수 설정 목적에 부합되도록 지자체에서 어업허가 조건부여(양육항, 어장막, 전남도)로 지정하여 해양경계(도계)를 꼭 지켜서 영세 어민의 고통을 해결하고, 우리 지역의 남해안 청정해역의 생태 터전을 사수하여 젊은 청년들이 다시 돌아와 바다를 지키는 새로운 대안을 만들어야 할 것이다.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hm7737@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윤문칠 칼럼)“묶고,..
여수시 5급이상 인사..
여수시 여천동주민자..
(김용필/남해안시대7)..
전남도10개 공공기관..
여수 안심산유원지 ..
국민건강보험공단여..
여수시, 민선 7기 첫..
여수해경, 2019 기해..
권오봉 여수시장, 새..
(김용필/남해안시대7) “두 도시 이야기”...

예부터 남해와 여수의 두 도시는 5킬로미터 바다를 낀 ..

(윤문칠 칼럼)“묶고, 묵인”하는 한국의 ..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해양 국가이다. 국..

(윤문칠 칼럼)해상도계(道界)를 넘은 멸치..

“우리 지역의 남해안 청정해역의 생태 터전을 사수하여..

(김용필/ 역사추론) “가야국 허황옥 태후..

기야사를 설화적 입장이 아닌 역사적 정통국가의 정치,..

담양 박일주 명인포도재배하며 유기농 6차산업..
여수시, 설 명절 대비 ‘성수식품 점검’ ‘부..
‘봄 향기’ 미리 맛보세요‘거문도해풍쑥’ 출하
여수해경2019년도 정기 승진 예정자 명단 발표
(주)쿠키아소외계층에 300만 원 상당 물품 후원
평화통일 8천만서명운동본부해남 땅끝서 국민 ..
세계청년리더총연맹 ‘학교폭력추방 범세계운동..
여수시, ‘여수형 예비 마을기업’ 공모
여수시, ‘2019년 전국사업체조사’ 통계조사원..
여수시, 행복교육 시동교육과 취업 선순환에서 ..
‘제14회 여수마라톤대회’ 새해 희망 안고 출발~
여수 한영대학 평생교육원 2019학년도 1학기 개..
여수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큰 호응
세계평화작가 한한국 석좌교수중국 관광객 유..
전남도올해 국보 등 문화재 정비에 865억
여수시 ‘시민정보화교육’ 무료 신청하세요
여수소방서, 덤프트럭 전복사고 출동 운전자 ..
여수시‘낚시어선 사고 재난안전 대책본부’ 운..
도서민 차량 여객선 운임 지원 확대1천600cc 미..
여수시, ‘낚시어선 전복사고’ 재난안전 대책..
자전거 친화도시 넘어 여수시, ‘자전거 도시’..
전남도, 과장 준국장 인사발령
‘리얼듀’ 여수동백화장품 신제품 3종 출시
여순사건 특위특별법 제정 촉구 토론회 가져
코리아월드써비스(주)만덕동 소외계층 400만 원..
여수시, ‘농업기술보급 시범사업’ 공모
여수시, ‘농촌진흥분야 시범사업 및 민간위탁..
권오봉 여수시장연초부터 발 빠른 국비활동 펼쳐~
여수시, ‘마을공동체 공모사업’ 공모
전남도, 2019년 도서종합개발에 632억 ‘품격높..
여수시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질환’ 확대
영광 불갑산, 전남도립공원으로 지정
(김용필/남해안시대7) “두 도시 이야기”.....
제14회 여수마라톤대회 구간별 ‘교통 통제’
여수시, 시민명예기자단 본격 시동
여수시, ‘2040 중장기 종합발전계획 용역’ 2..
“쿠쿠 밥솥 싸게 팝니다” 170명 ‘먹튀’ 여..
여수시의회 여수산단 특위 낙포부두 리뉴얼 사..
(여사연 논평 ) 여순사건특별법(안) 최종 5개 ..
‘남도한바퀴’ 타고 전남으로 겨울 낭만여행 ..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2019년 일자리 안정자금 ..
여수시 저출산 극복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확대
2019년 전통시장 시설현대화사업 여수시, 국비..
여수시의회 여순사건 특위 특별법 제정 촉구 ..
여수 안심산유원지 ‘공룡 루지 테마파크’ 올해..
김영록 전남도지사광역단체장 평가서 6개월째 1위
장흥 하늘빛수목정원전남 8호 민간정원으로 지정
광주.전남 상생위한 혁신도시 인근 한전공대 최..
권오봉 시장 ‘기해년 여수발전 밑그림 힘차게..
시민중심의 권오봉 여수시장 “민주당 입당 서..


방문자수
  전체 : 158,638,307
  어제 : 47,637
  오늘 : 9,897
  현재 : 33
여수인터넷뉴스 | 전라남도 여수시 흥국로 32(학동) 3F | 제보광고문의 061-691-7500 | 팩스 061-691-0400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회안내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30 | 등록번호 정간법 전남 아-7호
발행인,편집인 신장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장호
Copyright by y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m773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