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8-05 오후 3:4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시민제보 | 취재신청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전남뉴스
여수뉴스
박람회뉴스
여론광장
정치의회
행사단체
문화축제
미담사례
관광여행
기업경제
오피니언
여수사람들
투고기사
사설&칼럼
인물대담
기자수첩
인사이드
NGO News
이런일이
정보광장
상가소개
추천여행지
2014-12-22 오후 3:13:53 입력 뉴스 > 인물대담

한한국 세계평화작가
중국 연변대 예술대학 객좌교수로 임명



‘중국평화지도대작’으로 韓.中 평화우호증진

문화예술교류 발전에 크게 기여....

 

▲ 한한국 세계평화작가가 신호 예술대학원 원장으로 부터 객좌교수 임명장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연변대학)

 

UN(유엔)이 인정한 세계평화작가 겸 세계평화운동가로 지구상 유일한 분단국가 한국의 ‘평화’ 가치를 세계에 알리고 있는 한한국(세계평화사랑연맹 이사장)세계평화작가가 중국(연길시) 명문대학 연변대학교 예술대학 객좌교수로 임명되어 지난 20일 중국 연변대학 음악홀에서 임명장을 받고 특강을 했다.

 

중국 연변대학교 예술대학 객좌교수로는 한한국 평화작가가 처음으로 임명될 만큼 뜨거운 관심을 보였으며, 이날 특강에 연변대 교수들을 비롯해 학생, 시인, 공무원, 지방자치단체장, 주민 등 수백 명이 참석했다.

 

한 작가는 연변대특강에서 “수년의 걸쳐 이웃나라의 평화를 위해 중국평화지도를 그릴 때는 춥고 배고팠지만 반갑게 환대해주시니 배부르고 행복하다. 예술은 비움이요 세계평화는 나눔이다. 앞으로 한.중 문화교류발전에 기여하고 예술가, 평화운동가로써 예술과 나눔을 통한 新세계평화운동을 전 세계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호 예술대학원장은 “세계평화작가 한한국 선생은 20년이 넘는 세월동안 예술가이지만 세계평화운동가로써 세계평화와 중국의 평화, 한반도의 평화을 위해 감히 흉내 낼 수 없는 탁월한 평화예술작품들을 창작하신 헌신적이고 훌륭한 분”이라고 극찬하며,

 

히 “중국 역사상 최초로 한국인이 중국의 평화를 위해 초대형 '중국평화지도'대작을 4년에 걸쳐 완성해 중국전역에 큰 감동을 주고 있어 저의 대학 예술대학 객좌교수 임명은 中.韓 문화교류의 새로운 기원을 의미하며 세계평화를 염원하는 모든 이들이 주목하고 관심을 갖는 뜻 깊은 사변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 작가가 완성한 중국평화지도대작은 무려 4년에 걸쳐 가로6.5m, 세로4.5m 크기의 중국지도 모형에 중국의 근․현대 문화와 역사의 관한 글, 세계적인 중국의 문화유산, 중국행정체계별 관광지와 공자, 맹자, 노자의 평화사상의 글, 중국평화의 시, 한․중 수교 발전과정 등의 내용을 담아 수만 자의 한글 붓글씨로 완성했으며 중화인민공화국 60주년에 중국북경 한국문화원에서 전시회를 열어 수많은 언론방송에서 큰 화제가 받은바 있다.

 

한 작가는 2011년 한국문화예술공헌대상를 비롯해 제1회 대한민국기록문화대상(종합대상), 제1회 대한민국성공대상, 2012년 세계평화예술인상, 2012.자랑스런대한국민대상(세종대왕상), 제1회 대한민국신창조인대상, 2013년 대한민국평화대상, 제3회 대한민국성공대(세계평화공헌 부문), 제2회 대한민국 호국대상 특별상, 제2회 국제평화언론대상 최우상, 2014.광주.전남을빛낸인물(사회공로상) 2014.대한민국을 빛낸 위대한 인물 예술대상 등 다수 수상했다.

 

현재 세계평화홍보대사인 한 작가는 앞으로 연변대학교 예술대학생을 대상으로 ‘예술과 세계평화’에 대해 강의할 계획이며 ‘8년의 염원’ 세계평화작가 한한국 ‘중국의 평화를 그리다!’ 도서가 중국에서 출간될 예정이다.

 

이번 중국방문으로 한.중 문화교류 소통과 우리민족 역사의 전승과 미래, 민족창달의 가치를 무한대로 증폭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hm7737@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윤문칠 칼럼)“계절..
앙상블 여수, ‘전..
(김용필/ 여수의 섬..
여수시, ‘노후경유차..
권오봉 여수시장 정수..
여수시 포스트 코로나..
여천동 새마을지도자..
“멀쩡한 교실, 줄줄..
여수시, ‘낭만버스 ..
“여수 혁신 이끈다..
(김용필/ 여수의 섬이야기) 가막만의 큰 집..

여수의 섬 중에서 사람들이 살아온 흔적이 가장 많이 남..

(윤문칠 칼럼)“계절의 진미”... 남해안 ..

꽃게찜 먹고 추석 다가오니 집 나간 며느리 돌아온다는..

(윤문칠 칼럼)“전남~경남, 해상 도계(道界..

전남의 바다를 억지 주장으로 해상경계를 침범하고 도..

(김용필/ 섬기행) “비자금 飛姿禽 월호에..

비자금飛姿禽 마을은 여수시 월호도에 있는‘학이 나는..



방문자수
  전체 : 190,151,029
  어제 : 58,353
  오늘 : 34,128
  현재 : 1,011
여수인터넷뉴스 | 전라남도 여수시 흥국로 32(학동) 3F | 제보광고문의 061-691-7500 | 팩스 061-691-0400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회안내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30 | 등록번호 정간법 전남 아-7호
발행인,편집인 신장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장호
Copyright by y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m7737@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