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10-26 오후 1:4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시민제보 | 취재신청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전국핫뉴스
전남뉴스
여수뉴스
박람회뉴스
여론광장
정치의회
행사단체
문화축제
미담사례
관광여행
기업경제
오피니언
여수사람들
투고기사
사설&칼럼
인물대담
기자수첩
인사이드
NGO News
이런일이
정보광장
상가소개
추천여행지
2014-11-06 오전 10:17:37 입력 뉴스 > 기업경제

(경북 전통시장)
김천 평화시장을 찾아서~

“김천의 전통과 문화가 고스란히 녹아있어 좋다”



평화시장이 있는 김천역 광장에는 마치 조형물과 같은 근사한 소나무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이 소나무를 보고 있으면, 고향집 마당, 버선발로 뛰어나오시는 어머니가 그리워진다.

김천역 광장은 백두대간의 한 자락인 고성산의 종착지로 백두산 정기가 모여지는 곳이다. 이 소나무는 김천역 광장으로 이식하기 전에 다른 곳에서 고사 직전까지 내 몰렸으나 현재의 김천역 광장자리로 이식 후 백두산의 기운으로 다시금 푸르게 그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

소나무의 인사를 받은 후,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져 더 유명해진 경부선과 경북선 철교위에 있는 긴 육교이다. 맞은편에서 평화시장에 가기 위해서는 육교를 건너야 한다.

한 때는 아시아에서 가장 긴 육교였으며, 지금은 전국에서 제일 긴 육교를 정복(?)하고 싶은 충동에 육교 입구에서 끝까지 초록색과 빨간색 융단을 깔아 영화배우가 되어 레드카펫을 걷는 기분이다. 200m가 더 되는 육교를 걸으면서 곳곳에 전시된 그림도 감상하는 다른 도시에서 느낄 수 없는 터널의 숲이다.

육교를 지나면 바로 평화시장으로 들어선다. 평화시장, 이름만 들어도 마음이 편안해진다. ‘평화를 꿈꾸며 지은 시장이름일까?’ 오랫동안 그리고 지금까지도 김천 상권의 중심축이 되는 평화시장에 들어서면 우선 유명한 음식점이 눈이 들어온다.

1939년 창업하여 3대째 대물림하고 있는 70년 역사의 대성암본가초밥집이 초입에 있다. 이곳은 김천의 대표 맛 집 중 한 곳으로 점심시간에는 자리가 없다. 전혀 꾸미지 않은 빨간색으로 쓴 초밥집이라는 간판도 참 정겹다. 초밥이 맛있고 초밥을 파니 그냥 초밥집이다. 너무 복잡하게 생각하고 너무 어렵게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이런 이름은 오히려 신선하다.

초밥집에서 조금 더 시장으로 들어가면 중학교 시절부터 즐겨먹던 삼포분식, 파전분식이 눈에 띈다. 가난하고 배고프던 시절, 친구랑 둘이서 떡볶이 한 접시면 행복했던 그 시절, 풍경 속의 주인공이 된다. 일행과 함께 삼포분식으로 들어간다. 초밥을 먹은 후였지만 금방 구운 파전에 빨갛고 매운 떡볶이를 얹어서 먹던 그 옛날로 돌아가고 싶었다.

장날이면 난전에는 각종 잡화를 파는 아저씨들이 부지런하고 건강한 삶이 묻어 난 각종 기구들이 반짝인다. 농산물은 기본으로 바다의 생선과 칼, 도마, , 전자계산기 등 웬만한 물건들은 이곳에 다 있다.

각종 그릇전과 가지런히 놓여있는 신발을 파는 난전을 지나며 시장 상인들의 부지런함과 삶에 대한 열정에 다시 한 번 운동화 끈을 조여 맨다. 평화시장에 오면 꿈 많던 그 시절로 돌아 가 다시 뭔가 새롭게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옷과 생필품을 늘어놓은 난전을 지나면 시장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순대국밥집이 있다. 우리집 순대 국밥집은 비가 오는 날이나 쌀쌀한 날이면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비가 오거나 쌀쌀해지고 배가 고픈 날, 순대국밥 한 그릇 앞에 두고 막걸리 한잔 한다면 모든 시름이 다 풀릴 것 같은 영상이다.

김천역을 중심으로 길게 늘어선 대로변의 노점은 신구의 조화를 이루는 평화시장의 또 다른 특색 있는 매력으로 도로 양쪽 상가에는 현대식 브랜드들이 젊은 층을 유혹하는 반면, 도로변의 노점에는 시골의 인심과 향기를 담고 있는 나이 든 어르신들이 구수한 사투리로 옛정을 쏟아낸다.

김천 장날, 평화시장은 그저 물건을 사고파는 곳이 아니다. 할머니들은 장터에 모여 두런두런 이야기꽃을 피우기도 하고, 아껴 둔 쌈지돈 얼마면 훌륭한 하루 놀이터가 되기도 하는 곳이며, 곳곳에 묻어있는 고향의 정취, 고구마 줄기를 손질하는 할머니의 거친 손에서는 삶의 거룩함이 느껴지는 그런 곳이다.

많이 벌지는 못해도 틈틈이 모은 돈을 가끔 찾아오는 손자들에게 용돈으로 주면서 함박웃음을 짓는 곳, 사람냄새가 나는 곳, 언제 찾아가도 내 고향을 느끼게 하고 그리운 할머니, 어머니를 느끼게 하는 곳이다

                                  <에디터 : 뉴스코리아네트워크 김윤탁>

 

 

언제나 다정한 벗 여수인터넷뉴스

여수시민과 함께 새로운 희망을 열어갑니다.

기사제보/취재요청 061) 691-7500

여수인터넷뉴스(hm7737@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윤문칠 칼럼) “72년..
(주)오동운수노동조합..
(윤문칠 칼럼) “내 ..
여수해역 적조주의보..
교통안전체험교육센..
랜선으로 즐기는 ‘..
중소기업중앙회 여수..
여수시, 신중년 사회..
여수시, 돌산대교 그..
여수시, 미평공원 횡..
(윤문칠 칼럼) “내 고장 인재육성”은 지..

우리 지역의 고교 평준화(‘05)가 시작되던 해 중학교 ..

(윤문칠 칼럼) “72년 통한의 세월”을 살..

한국 현대사의 뼈아픈 역사를 되돌아보면, 싸늘한 10월..

(서석주 칼럼) Pacta Sunt Servanda(약속은..

당시 여수·여천시장, 여천군수를 만났다. 3인의 공통적..

(윤문칠 칼럼) “숨 쉬는 여수 가막만”....

국동어항의 끝자락에 위치한 조그마한 넘너리 어촌마을..



방문자수
  전체 : 194,184,118
  어제 : 53,318
  오늘 : 39,185
  현재 : 699
여수인터넷뉴스 | 전라남도 여수시 흥국로 32(학동) 3F | 제보광고문의 061-691-7500 | 팩스 061-691-0400
회사소개 | 후원회안내 | 개인정보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후원회안내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5.9.30 | 등록번호 정간법 전남 아-7호
발행인,편집인 신장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장호
Copyright by ys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m7737@hanmail.net